(2013.09.27)


출국일을 하루 앞두고, 마지막 이번 여행의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계획한 것이 있었다.


그것은 바로 스카이다이빙~!!

특히, 체코의 스카이다이빙은 국내에서도 저렴한 가격과 좋은 기후조건으로 좋은 평가를 받아와서 많이 알려져있다.


아침 일찍, 게스트하우스 주인장이 알려준 장소로 가서 픽업 차를 타고 다이빙 장소로 갔다. 같이 가는 일행들은 역시나 모두 한국인이었다. 프라하의 다른 게스트하우스에서 만난 여러 일행들이 함께 스카이다이빙을 경험하러 가는것이다.



다행스럽게도 오늘 하늘은 무척 맑았다. 우리보다 일찍 온 일행이 다이빙 한 후 느낀 새로운 경험에 대해 얼떨떨한 표정으로 얘기를 건네올때 다음 차례가 될 우리들의 설레는 마음을 더욱 배가시켰다.



우리가 타고 하늘 위로 올라가게될 경비행기의 모습. 생각보다 크지는 않다.



지금까지 이곳에서 스카이 다이빙을 경험했던 세계 각국의 사람들이 꽂아놓은 핀들의 모습. 잘 보면 알겠지만, 작은 땅덩어리의 우리나라에는 이미 핀을 더꽂을 공간이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들이 왔다 갔다.



낙하를 마치고 땅에 무사히 착지한 사람의 모습. 우리도 곧 저렇게 되겠지~

나는 DVD 촬영과 함께 하는 조건으로 스카이다이빙을 23만원 정도의 가격을 지불했다.



재빨리 옷을 갈아입고, 간단한 다이빙 자세에 대해 교육을 받았다. 설레는 마음과 동시에 약간의 두려운 마음도 없지 않았다.



곧 내 차례가 왔다 !!!



나와 함께 다이빙할 많은 다이버 중, 나는 VENA 와 함께 뛰게 된다.



이 곳의 사진들은 대부분 DVD 의 사진들을 발췌한 것이다. 보기 힘들정도로 익살스러운 표정들이 많아서 가려서 공개한다.



드디어, 이륙을 했다. 이 경비행기에 같이 탄 사람들은 나와 함께 경험하는 세명과 다이버 세명, 그리고 조종사까지 일곱명이 탑승했다. 워낙 조그마한 경비행기이기에 모두들 몸을 제대로 가누지 못했다. 그와중에도 다이버는 세심하게 안전끈을 살펴보며 나를 독려했다.



현재의 고도를 알려주는 계기판, 이제 곧 뛰어들 시간이 되었다.


사실, 스카이다이빙에서 제일 무서운 것은 앞사람이 뛰어 내려가는 장면을 보는 것이다. 내가 맨 마지막 순서였고, 하나 둘씩 바로 뛰어들 때, 무지막지한 중력의 힘으로 순식간에 사라져가는 모습을 보면서, 무척이나 두려움이 엄습해왔다.



그렇다. 아무생각이 들지 않았다. 그 와중에 다이버 교관은 그 상황을 즐겼는듯.



곧 번지~!!



몇바퀴 돌면서, 위로 지나가는 비행기를 보면서, 아 이 기분을 뭐라고 해야할까?



자이로드롭 같은 놀이기구를 타는 것과는 다른 기분이었다. 정말, 하늘의 입자 하나하나가 내 살갗에 와닿는 기분. 중력이라는 자연의 힘에 몸을 모두 맡기고 내려가는 느낌이었다.




교관이 내 팔을 툭툭 쳐서 팔을 펴도 괜찮다는 신호를 보냈다.



그 와중에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교관의 모습,



구름에 사뿐히 내려 앉자 마자 낙하산을 펼쳐 들었다.



구름 속을 헤치고 가는 신비로운 기분 뒤로,



아름다운 대지의 장관을 보는 즐거움도 짧은 시간이 못내 아쉽기까지 했다.



곧 푸른 잔디 위로 사뿐히 착륙하게 된다.



이렇게 안전하게 스카이 다이빙 성공~!! 정말, 새로운 경험이었다.



다른 사람이 모두 마칠때까지 기다리고 있다가 이런 인증서와 DVD를 받았다.



프라하로 다시 도착하여, 후들거리는 다리를 이끌고, 마지막 저녁을 먹으러 레스토랑으로 가는 중에 본 이색적인 장면.



이렇게 나의 마지막 프라하의 밤은 이렇게 맥주와 프라하의 야경을 안주 삼아 이루어졌다.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마음과 이제까지의 동유럽 여행의 추억을 뒤로 하고 마음이 서서히 고요해졌다.

내가 이 때 카카오스토리에 전체적인 느낌을 적은 글을 마지막으로 여행기를 마치겠다.





어느덧 여행이 끝났다.

구름을 헤치며 내려가는 스카이다이빙과 중세시대의 분위기를 흠뻑 느낄수 있는 체스키와 실력있는 백발노인분들이 주축이 된 모차르트 콘서트.

그리고 비엔나에서의 비포 선라이즈 투어, 할슈타트의 신비로운 호수와 잘츠부르크의 게릴라 콘서트.

푸른 초원과 예쁜 집이 바뀌어 가는 기차 안, 부다페스트의 야경과 친구들, 프라하의 이 뭔지모를 적막한 밤공기와 함께하는 마지막 맥주.

이제 내일 다시 하늘을 날아 내가 살고 있는 집으로 간다. 불현듯 당면한 사실을 인지하는 여행의 가르침은 아 이 세상 참 넓구나.

아 여행이 끝났다고 했었나.

아니, 내 여행은 지금부터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3.09.25)



다음날 일어나 짐을 챙기고, 어제 가지 못했던 두 촬영지로 향했다. 영화에서 두 사람이 서로에게 호감을 느끼며 묘한 감정이 되어가던 음악 감상실의 모습이 그대로 남아있었다.




그 길을 따라 조금 걷다 보면, 비엔나에서 가장 유명한 카페 중 하나인 카페 슈페를이 보인다. 영화에서 전화놀이를 하면서 서로의 마음을 고백하던 그 카페의 모습.




바로크 시대의 실내장식을 그대로 유지하였고 그 영화에 나왔던 그대로 의자를 씌운 천이 있다.




그 영화 속의 기운을 느끼며 간단하게 커피와 파이로 아침을 해결.



시간이 얼마 안남았기에 다시 왕궁으로 발걸음을 향했다.

자연사 박물관의 모습.

나는 구왕궁으로 가서 오스트리아 사람들에게 제일 사랑받는 왕비인 엘리자베스(애칭 시시)박물관에 들렀다. 영화 같은 그녀의 삶이 그대로 재구성되어 있는 방들과 그 옆에는 프란츠 요제프 황제의 방이 일목묘연하게 그시절 그대로 전시되어 있다.

다시 기차를 타고 비엔나를 떠나 프라하로 향했다.

어쩌면 이번 여행의 마지막이 될 기차 여행인데, 이 아름다운 광경들은 내 뇌리에 영원히 떠나지 않을 것 같았다. 

프라하에 다시 도착하여 프라하 중앙역 근처에 있는 민박집에 투숙하러 갔다.

너무나 피곤하여, 바로 취침. 이 민박집은 무엇보다 조용해서 무척 마음에 들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3.09.17)


드디어 !! 첫 유럽여행이다. 행선지는 동유럽이다. 다른 서유럽과 북유럽에 비해, 이전부터 동유럽에 관한 책과 다큐멘터리를 많이 보곤 했다. 무엇보다 많은 음악가들의 도시의 발자취를 따라 새로운 느낌을 자극받고 싶었는지도 모르겠다. 그만큼 동유럽에 관한 동경이 있었다. 이제 그 동경을 눈 앞에 마주볼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다.



나는 여행에 캐리어 보다 백팩을 더 선호한다. 가을이기에 너무 두꺼운 옷들을 배제하고 꼭 필요한 것들만 넣었는데도 가방은 터질듯 했다. 그리고, 맥북에어와 여권과 여타 중요 예약권을 넣은 작은 가방을 준비했다. 출발하기전 일주일 가량, 숙소와 루트를 알아보고 일정을 확정했다. 생각보다 시간이 꽤 걸리는 작업이었다.




이제 비행기 이륙~! 항상 이맘때쯤 무척 설렌다. 12시간 가량 프라하로 향하는 긴 시간 동안, 가져왔던 동유럽 책을 펴들고 흥미로운 관광지를 중심으로 루트를 계획했다.



프라하 공항에 내리자마자 생각보다 무척 추웠다. 한국의 기온과는 확연히 차이가 나서 이국적인 낯설음의 느낌을 더욱 배가시켰다. 용모가 다른 서양 사람들의 많은 모습들을 뒤로 하고 버스를 탔는데, 잘못 탄 것인지 가는 내내 사람들이 빽빽하게 버스에 들어찼다. 서울 아침 출근 버스의 풍경이 절로 떠오르는 장면이었다.



나름 쉽지 않게 도착한 카를교 옆의 숙소 Charles bridge Economic hostel. 가격도 저렴하고 위치도 나쁘지 않고 점원도 무척 친절하였다. 한 방에는 짐을 보니 다양한 국적의 남여가 있는 것 같았는데 내가 도착했을때는 아무도 없었다.



바로 짐을 풀고 근처의 카를교에 들어서니, 곧 비가 올 것 같은 우중충한 날씨에 하늘은 어느덧 어둑해졌다.



카를교에는 많은 관광객들이 있었는데, 나처럼 혼자온 사람들, 커플, 가족등 다양한 국적의 사람들이 이국적인 정취를 만끽하고 있었다.



저 멀리 프라하 성이 보였고, 은은한 불빛이 성을 둘러싼 모습이 무척이나 낭만적으로 보였다. 사실, 이러한 조명은 앞으로 유럽의 여느 거리에서도 쉽게 찾아볼 수 있었다.



어쩌면, 이런 은은하고 낭만적인 느낌 때문에 사랑하는 가족이나 커플들이 많이 찾아오는 여행지이기도 하다. 나도 나중에 사랑하는 사람과 다시 찾아오리.



카를교를 뒤쪽으로 하고, 아까 보았던 프라하성이 가고 싶어 무작정 그 방향으로 향했다. 가는 길목에 여러 고급 레스토랑이 즐비했다.



해가 떨어진 시간이고 프라하 성 만이 이렇게 조명이 켜져 있었는데, 무척 신비로운 느낌을 받았다.



이렇게 건물 주위를 둘러싼 거리도 무척이나 운치있었다.



프라하 성의 몇몇 건축물은 현재 공사중이기도 했다.



건축물마다 고대의 역사적인 예술이 배어있는데 특색있는 오밀조밀한 구조가 인상적이다.



프라하성을 나서는 길. 무척이나 운치가 있어서 다시 생각해봐도 연인과 함께 오면 더욱 감동이 배가될 곳이었다.

숙소로 오는 길에 한 레스토랑에 들러서 뒤늦은 저녁식사를 했는데, 서비스도 맛도 별로여서 그리 추억하고 싶지는 않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카테고리

전체 (92)
Programming (13)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5)
Think (9)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