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09.27~10.01)


베를린 에어비엔비 숙소. 정갈한 가정집.

곳곳에 여러 다양한 그래피티를 볼 수 있었다

베를린 곳곳을 걸어다니며 여행




베를린의 명물. TV 타워



박물관 섬에 볼 수 있는 여러 박물관. 어디서 낯익은가 싶더니


과거 영화 '베를린 천사의 시'에서 봤던 장면들이 떠오른다.

늦오후 햇빛이 환상적으로 비췄던 이날.




이 날은 드레스덴으로. 히틀러가 사랑한 도시라고 한다. 과거 세계 2차대전에 연합군에 점령당할 당시 폭격을 맞은 흔적이 곳곳에 남겨져있다.


도시는 무척 아름답다.


건물들이 과거의 역사를 말해주듯 검게 그을린 자국을 볼 수 있다.




예술 국가 답게, 클래식을 연주하는 학생들도 흔치 않게 볼 수 있다.

베를린의 코워킹 스페이스인 베타하우스.

일층은 코워킹 스페이스로 쓰이고, 다른 이층은 입주 기업 사무실로 쓰이는데, 한국 스타트업도 볼 수 있었다.

베를린 역사의 증인. 베를린 장벽의 모습

장벽에 그래피티를 하고 있는 예술가도 종종 볼 수 있다.

베를린에서 가장 큰 코워킹 스페이스. 스타트업 센터인 펙토리 베를린에 도착.

아쉽게도 안에 입주해있는 친구가 다른 나라로 간 바람에 들어가지 못했다.

계속 건물을 확장해나갈 계획이라고 함.

디지털 노마드 카페로 유명한 카페.

예상대로 많은 사람들이 노트북으로 일에 열중해 있는 모습.

마지막 베를린 저녁은 호프브라우에서.


학센과 스테이크, 맥주로 배를 실컷 채웠다.


다음날, 프랑크푸르트로 이동해 한국으로 귀국. 잊을 수 없는 여행 중 하나가 되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5.09.24~09.27)


뮌헨 옥토버페스트 행사가 열리는 곳

중심 행사장엔 수많은 인파로 북적북적


이 곳엔 다양한 놀이기구들이 즐비.



이미 공식 행사장엔 거하게 파티를 즐기고 있고. 이 곳 테이블을 예약하려면 최소 일년전에 해야한다고.


우리는 다른 행사장에 있는 테이블에 착석.

이 곳 분위기도 나쁘지 않음.

동행들과 함께 포쓰~

이곳 사람들과 함께 춤추고 노래하며 역시나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우리가 묵었던 숙소는 외지에 위치해 있는 가정집이었는데, 정말 큰 주택이였다.




독일의 전형적인 시골 풍경이랄까.

해커톤이 끝나고, 뉘른베르크로 이동.





맛있는 아침식사를 이곳에서.

뉘른베르크는 예전 유대인 전범 재판이 열린 곳으로도 유명한 곳.


도시는 아담하고 이쁘다.



독일의 아우토반을 시속 200km로 달리며.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5.09.22~09.24)



비행기를 놓친 후, 기진맥진한 상태로 바르셀로나로 향하는 부엘링 비행기 안에서

숙소는 에어비엔비 보트인데, 지금까지 묵은 숙소 중 당연 최고.


이 곳 주변에는 다양한 클럽과 레스토랑이 즐비해 있음.

물담배 시샤도 한껏 즐겨보고

다양한 보트가 정박해있는 풍경.


한창 공사중인 카사 바트요


집 근처 레스토랑에서 푸짐하게 타파스와 샹그리아를 한껏 먹었다는. 정말 맛있었음.


근처에서는 공교롭게 수만명의 인파가 카탈루냐 콘서트를 즐기고 있었음.


강남스타일도 추고 어깨동무도 하고 벽치기도 하며 광란의 밤을 보냄.

근처 클럽도 구경.



떠나기가 무척 아쉬웠던 보트. 아침에 의자에 걸터앉아 해변을 바라보는 느낌은 아주 그냥~


바르셀로나의 맛집이라는 곳을 방문. 맛은 그냥저냥.

길에서 즉석으로 플라멩고 공연도 보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5.09) Paris

2016.02.09 20:38

(2015.09.19~09.22)



유로스타를 타고 런던에서 파리에 도착

앞으로 여러 골머리를 앓게될 에어비엔비 숙소

집앞 느낌있는 분위기


맑은 날씨 속에 기분좋은 걸음. 이것이 독이 될지 몰랐지.

책 파는 좌판이나 상점이 곳곳에 있다.


길게 늘어져있는 줄이 신기해 뭐냐고 물어보니, 무슨 공연이 있다고 함.


이 이후로 나는 핸드폰을 떨어뜨려 망가뜨렸고, 한동안 사진을 찍지 못했다. 에펠탑, 바슈무슈를 타고 파리의 야경을 구경. 샹젤리에 거리와 개선문, 루브르 박물관을 관람.



에펠 탑 아래에서 한컷. 함께 있었던 유학생 친구가 촬영해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5.09) London

2016.02.09 20:17

(2015.09.16~09.19)


히스로 공항에 내리자마자 지하철 타고 시내로 가기. 이곳의 영국인들은 대부분 젠틀한 패션.


첫날부터 폭우를 맞았는데, 저녁에는 다행이 잦아들어 피카델리 서커스로 갔다.


매일마다 붐비는 이 장소.


런던 거리의 야경은 말이 필요 없다.


동행들과 그 비싸다는 레스토랑에서 저녁 먹기.


런던의 트레이드마크 중 하나인 2층 버스.



런던 시계탑 밑에서 사랑을 찾을 확률



내가 묵었던 숙소는 조식이 아주 끝내줬다.


예기치 못하게 화이트하트레인 방문.


손흥민 티셔츠도 보게 되고.



토트넘 기념품 샵에서 목도리 하나 구입.


용케도 이날 유로파 리그가 열렸고, 이 날 손흥민이 두 골 득점 했다는.


근처 현지 마켓을 들러보고


런던 외곽 지역은 식비가 무척이나 저렴하다.


내셔널 갤러리 주변.



푸른 공원을 거쳐서


버킹엄 궁전으로 향하는 길. 행진하는 근위대를 발견.


많은 관광 인파가 모여있는 버킹엄 궁전





갑자기 비가 내리기 시작해서 근처 스타벅스에서 몸을 식히는 중. 런던 스타벅스는 저렴하네.


2층 버스를 타고 스탬포드 브릿지 구장으로 향하는 길.



다음날 보게 될 아스날 첼시 전은 이미 매진.



그 날 다행히도 암표를 구함. 그것도 무척 저렴하게!


런던 도처에 자전거를 대여할 수 있는 곳이 있다. 자전거 타고 런던 중심부를 가로 지르기.



내셔널 갤러리 근처에선 말레이시아 축제가 열리고 있었고.


밤에는 역시 야경. 타워 브릿지



런던 경제의 중심. 비즈니스 센터도 모여있고.



숙소의 아침 조식 기다리는 맛에 산다.



같이 갔던 동행들과 한컷.


다음날 스탬포드 브릿지로 향하는 길. 수많은 관중들.



프리미어리그를 현장에서 보게 될 줄이야.


이 경기는 첼시가 승리.



ㅋㅋ 옆에 아저씨 표정.


근처 런던 첼시 펍에서 화끈 달아오른 분위기를 느껴보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5.09.12~09.16)


암스테르담에서 열린 Polymer Summit 과 관련된 이야기는 이곳으로 ( https://medium.com/it-new-technology/polymer-summit-2015-in-amsterdam-d8e6a945f771#.agn1x4ln5 )


숙소 근처 암스테르담 으로 향하는 역에서


암스테르담 중앙역


중앙역 근처 다리


아름다운 도시


길가에는 많은 자전거가. 이는 암스테르담에서 주 교통용이다.



길거리를 돌아다니며 암스테르담의 공기를 마시다


잔세스카스 풍차 마을

평화로운 현지 마을

다양한 색과 모양의 풍차가 강을 끼고 진열되어 있다





과거에는 이 풍차가 마을의 큰 에너지 원동력이었지만, 현재는 관광용이라고



홍등가 근처의 번화가의 모습


잔잔한 호수가 있는 폰델 공원에 들르고


이곳 대학생끼리 재미있는 게임을 하고 있다.


유명한 랜드마크 I amsterdam


하이네켄 박물관에 들러서 하이네켄의 제조 과정을 보며 맥주를 들이키고~ 홍등가에서 또 한잔~

오늘은 무척 흐린 날씨.


반 고흐 박물관에 도착.


생각보다 그리 강렬한 느낌은 아니었다.

멋진 외관 건물의 상점.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카테고리

전체 (92)
Programming (13)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5)
Think (9)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