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mote Work와 관련된 자세한 정보는 다른 Medium platform인 이 링크( https://medium.com/digital-nomad/remote-working-232aeaa27851#.vbdxatp3u ) 로.


제주 노마드에 대한 글을 시작하기 앞서, 2015년 10월경 제주에서 열린 smart travel hackathon 이야기를 해야겠다.

제주의 스마트 관광 해커톤이라는 컨셉에 맞게 아이디어를 발표하고 팀을 구성해서 프로토타입을 만들어 발표하는 행사였다. 2박 3일이라는 짧은 시간동안 제주창조혁신센터에서 열린 이번 행사는 다양한 지역에서 온 개발자와 디자이너, 기획자가 모여서 팀을 구성했고, 나도 게스트하우스 파티 추천 플랫폼이라는 아이디어로 팀을 구성했다. 


강원에서 온 디자이너 2명과 개발자 2명, 기획자 1명의 환상적인 조합으로 즐겁게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사실, 2박 3일이 워낙 짧은 시간이기에 첫째날 대부분의 일을 끝내놓고, 둘째날 Socar를 통해 차를 빌려 한라산을 중심으로 드라이브를 떠났다.

근처 월척을 잡은 낚시꾼 들에게 잠시 빌려 찍은 사진. 마지막 PT로 활용된 핵심적인 사진.


이호테우 해변의 모습.

둘째날, 제주를 찾은 외국인들과 함께 밤늦게까지 열정적으로 놀았는데, 아주 다양한 백그라운드에 놀랐다. 태국에서 몇백만 다운로드를 받은 앱을 런칭한 개발자부터, 개인 투자자, 네덜란드에서 온 디지털 노마드까지. 그들의 스토리가 무척 흥미로웠다. 특히, Mike Dekker는 디지털 노마드로서, 세계를 돌아다니며 일을 하는데 이 곳을 떠나는데로 발리로 향한다고 말했다. 왜 이런 일을 시작했느냐고 물어보니, 죽기전에 스스로를 되돌아 볼때, 경험만이 스스로에게 무엇보다 가치있는 것이라 느꼈기 때문이란다.

우리 팀은 게스트하우스 파티 플랫폼으로 운좋게도 최우수상 중 하나인 혁신상을 받았고 환호성을 질렀다.


(2016.01.19~01.22)

새해가 밝아온 1월 19일에 제주도로 향했다. remote work의 테스트베드로서 제일 가깝고 비수기라서 비용적으로 저렴했기에 선택한 장소. 애월읍 근처 숙소에서 바로 나오면 펼쳐지는 바다와 정감가는 돌들. 그 해변을 쭉 따라가는 것이 첫 하루의 시작이었다.


내가 자주 애용하던 카페 파스쿠치.


해변 바로 옆에 있어서 전망도 좋고, 사람도 그리 많지 않고, 커피도 맛있는 이 곳에서 오전 업무를 시작하였다. 함께 일하는 동료는 온라인의 사람들 보다도 바다와 하늘이 아닐까 할 정도로 스스로에게 더욱 집중이 된 환경.


올레 길의 아기자기한 조각상들.

서울보다 차갑지 않은 바람과 철썩이는 파도소리와 푸른 바다를 바라보면 마음이 정화되는 기분.

제주에서 빠질 수 없는 고기국수, 제주에서 다섯그릇 정도는 먹은것같다.

내가 가는 곳 어디나 내 일터가 된다. 그 중 발견한, 애월도서관. 도서관 덕후인 나는 곧바로 인터넷이 잘 통하는 좋은 환경에서 업무를 진행할 수 있었다. 도서관 만의 퀘퀘한 책 냄새가 기분 좋은 자극을 주면서.

밥도 길가다가 아무 곳이나 들른다. 그래도 좋은 음식점을 찾는 촉이 좋은지 맛있는 갈비찜도 먹고.

한림읍 근처에 있는 비양도. 나는 이곳이 무척 마음에 들었는데, 비양도를 바라보는 아기자기한 집들의 모습에 이곳에 한동안 살아도 무척 좋을 것 같다.

에메랄드 빛 바다 위에 떠있는 비양도의 모습은 다른 유명 해양지 못지 않은 절경이다.





역시나 협재 해수욕장 근처에는 카페가 있다. 투명 유리창으로 트인 곳에서 바라보는 바다와 비양도를 옆에 끼고 작업에 몰입하는 것은 스스로에게 암시를 준다. 어디서든 이 그림같은 환경 옆에서 일할 수 있다는 흐뭇한 자신감..

여름에는 밖에 나가서 정면으로 바라보고 있어도 좋을 것 같다는.

용두암 근처의 카페도 나쁘지않다. 제주도는 이렇게 해변 근처에 많은 카페들이 있고, 빠른 인터넷과 넓은 공간으로 어디서든 작업에 집중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해준다. 이런 좋은 환경을 홍보하여 외국의 노마드들을 유치하려는 제주시의 계획에 걸맞게 이미 좋은 인프라가 구축되어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이제 본격적으로 스타트업 위크엔드 행사에 참여를 하였다. 자세한 후기는 별도로 기고 예정.

이곳에 위치한 창업자들을 위한 코웍스페이스의 입구.

열심히 개발에 몰두하고 있는 개발자의 모습은 어딜가나 다르지 않다.

이 곳에서 스타트업 행사를 정기적으로 개최하였고 이번 행사에도 많은 사람들이 와서 열기를 불어넣었다. 주최측이 행사에 대한 설명과 스케쥴을 설명하는 모습. 참가자를 위한 네트워킹 시간과 맥주,음료가 제공되었다. 참가자들은 어린아이부터 할아버지까지 전연령을 초월한 사람들로 구성.


다른 행사와는 구별되게 다른 점은 가족단위의 사람들도 해커톤에 참여하여 마음껏 자신의 아이디어를 이야기하고 즐긴다는 점. 이런 어린아이들도 앞에 나가 자신의 아이디어를 피칭하고 그 아이디어에 대한 투표를 한다.

나는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이용한 스트레스 관리 어플에 관심이 가서 바로 그 제안자와 네트워킹을 시작했다. 

우리팀 Mick과 Emmanuell의 모습. 제안자 Mick은 궁극적으로 웨어러블을 이용해 건강을 체크하고 관리하는 부분에 중점을 두는 것이 자신의 최근 관심사라고 밝힘.


중간 발표의 모습.

긴급 회의.

현재 만들어진 부분이 너무 복잡하게 보인다는 결론으로 이어져, 빠르게 단순한 버전으로 스케치 후 개발 진행.

이렇게 행사 마무리.

우리 팀은 상도 받고~!!

다음날, 멘토님과 함께 브리즈번 코워킹 스페이스 탐방 시작. 무척 후덕지근한 날씨.

River City Labs를 탐방. 이곳에도 여러 스타트업들이 일하고 있다.


시내 공용 자전거 디자인이 협찬을 받았는지 이쁘다.

Little Tokyo Two 라는 코워킹 스페이스 탐방.

이곳을 운영하는 주인은 신발가게로 많은 돈을 벌고 이곳을 차려 운영중이라고.



식당을 개조하여 한쪽에서는 요리를 할 수 있는 공간도 있다.

브리즈번 중심부 관람차에 탑승.

최근에 이 곳 근처 컨벤션 센터에 정상회담으로 각국 인사들이 다녀갔다고 한다. 물론 우리나라 대통령도.





음악이 내 스타일이라 동전 한닢 기부

이 곳에는 이런 인공해변도 조성되어 있다.

절묘한 컷~

마지막 근처 슈퍼마켓에서 기념품을 구매하고 마지막 골드코스트의 일몰을 구경.

평화롭고 여유넘치는 이 곳의 생활도 해볼만 할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세상은 참 넓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2014.11.19~11.25)


스타트업 위크앤드 골드코스트라는 프로그램에 뽑혀서, 일주일간 호주 골드코스트 해커톤에 참여하게 되었다. 해당 이벤트 참여와 함께 골드코스트와 브리즈번에 짤막한 여행도 곁들었다.


브리즈번 공항에 도착해 우리 한국팀이 타고간 밴.


브리즈번 시내의 이색적인 건물의 모습

이 곳도 다른 도시와는 사뭇 다른 공기가 있다.

훤하게 펼쳐져있는 백사장의 모습. 마음까지 시원하다.

골드코스트에 있는 스카이 포인트 타워에 올라가 전경을 보았다.






점심을 먹고 들를겸 트로피칼 월드에 도착.

다양한 과일과 채소를 심어놓은 거대한 농장을 투어했다.


호주의 명물(?)인 캥거루

먹이도 잘 먹고 은근 귀엽다.


배를 타고 호수 위를 이동했는데, 가이드가 준 식빵으로 오리에게 뿌려주는 재미도.

투어 말미엔 이런 조그마한 꼬마기차를 타고 한바퀴 돌았다는. 잔디깎기 기계를 개조해서 만든 기차였다.

숙소에 도착. 숙소가 행사장과 무척 가깝고 아늑하고 좋았다.

근처 평화로운 호수의 전경.

이곳의 여유로움이 이런 자연환경 속에서 어우러진게 아닐까 싶을정도로 평화롭고 화창한 도시였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로스앤젤레스에서 메가버스를 타고 도착한 날과 그랜드캐넌으로부터 돌아와서 해커톤에 참여하게 된 날들 + 1일 까지 라스베가스에 머물렀다.


해커톤에 관한 자세한 후기는 이곳에 있다.

뉴욕뉴욕 호텔 전경.

무덥고 건조한 사막 기후여서 한낮에 돌아다니기엔 체력이 금방 고갈될 것 같았다. 다행스럽게도(?) 이 곳의 호텔 안은 24시간 내내 에어컨 기후가 형성되어 있어 오히려 춥다.


각 호텔마다 다양한 카지노 게임 기기를 구비해놓았고, 사람들은 밤낮없이 대박을 위해 기기를 두들겼다.



라스베가스에 온 첫날 밤에는 기존부터 보고 싶었던 Cirque de soleil 의 공연 중에 가장 유명한 쇼중 하나인 Ka 쇼를 보았다. 아름다운 멜로디와 꿈을 꾸는 듯한 연출이 나의 마음을 사로잡았던 공연이다.


이런 식으로 트랜스포머 변신 로봇 분장을 하고 동냥을 구하는 사람도 있었다. 기발한 아이디어.

카지노와는 별도로 이렇게 다양한 스포츠 중계를 한눈에 볼 수 있는 로비도 있었다.

그랜드캐넌에서 돌아온 날, 코스모폴리탄 호텔에 머물렀다. 이곳에서 다음날 해커톤이 열릴 예정이기에, 한번쯤은 숙박에 제대로 돈써보자는 생각으로 덜컥 예약. 혼자 머물기엔 아깝다는 생각도 내내 들었지만.




다음날, 이 호텔의 한 대형 컨퍼런스룸에서 해커톤이 진행되었다.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과 관계자가 아침 일찍부터 나와서 진을 쳤다.

참고로 요즘 뜨는 스마트카와 관련한 해커톤이었고, 이시기부터 많은 자동차 업체들이 개발자와의 교류를 활발히 하고 있었다.




우리 팀 사람들.






자세한 후기는 위에 표시한 링크에 게시되어 있다.

일박을 밤을 새며 기진맥진한 상태로 다음 호텔로 이동했다.


석양이 참 아름답다는


다음 머물 호텔은 서커스 서커스.

이 호텔은 기존 묵었던 호텔 분위기와 상반되는 다른 이국적인 느낌이 있었다. 오래된 미국식 모텔같은 느낌.

저멀리 스트라토스피어 타워도 보인다

이 곳 호텔 이름에 걸맞게 서커스 공연이 정기적으로 펼쳐진다.

다음날 호텔 투어를 나섰다.각각의 호텔마다 개별적인 특징이 있었고, 그 특징을 경험해보는 것도 호텔 투어의 재미중 하나다.

근데 이날 비가 무척 많이 쏟아졌다. 비가 거의 안오는 도시이다보니, 우산쓰는 사람이 거의 없었다.




베네치아 호텔에서 본 공연. 개인적으로 이 호텔이 와이파이도 잘되고 넓고 조용해서 머물기에 제일 좋은 것 같았다.

다시 서커스 호텔로 이동해 짐을 가지고 후터스 호텔로 이동했다. 

마지막으로 재미있는 공연을 보자는 생각으로 무작정 호텔 당일 할인 판매하는 쇼박스 같은 곳에 가서 Cirque de soleil 의 Zumanity를 구매.

이 공연도 상당히 재미있었다. 미국식 유머와 야하고 외설적인 부분이 많았지만, 한편으로는 아름답고 눈이 즐거운 공연이다. 강추!

다음날, 다시 샌프란시스코로 돌아가기 위해 Southwest 항공을 이용. 워낙 미국이 땅덩어리가 넓다보니 국내선 이용하는 현지인들이 무척 많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sirius

카테고리

전체 (92)
Programming (13)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5)
Think (9)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