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여행은 누구의 여행이었나
내 눈을 훓고 간 이 세상의 자연과 인간과 동물들
뜨거운 햇살과 시원한 바람과 울적한 빗물
끈적한 땀방울과 오아시스같은 생수와 찜질방의 차가운 식혜
나를 이끌어준 기차와 버스와 자전거
각자 목적을 지니고 여행하는 기차 안의 사람들
여행내내 내 사진을 잘 찍어준 고마운 친구
모두 기억 속으로 아련히 사라진다




Posted by Ssirius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0.08.15 10:22
    노래 좋다. 부럽네.
    나도 여행 가고 싶어지는고나. ㅋ


카테고리

전체 (110)
Programming (15)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61)
Think (9)

달력

«   2020/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