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0)


다음 날 역시, 날씨는 무척이나 좋았다. 헝가리의 이쁜 아가씨 모습이 우연하게! 찍혔다.


거리 주변에 널려있는 기념품 가게들. 이곳에서 몇가지 유명한 향료를 샀다.


다양한 전통과자와 사탕을 파는 가게. 우리네와 크게 다르지 않은 풍경이다.

부다페스트에서 트램과 지하철은 거의 이용하지 않고 도보로만 이동을 했다. 함께 이동하던 두 친구중 한 여자 친구는 조용히 쉬어야겠다고 우리에게 말을 해왔고 나와 동행하던 다른 친구는 함께 국립 박물관으로 이동하게 되었다.

박물관 바로 앞에 있는 동상.


박물관 입장은 무료이고 무척 웅장한 크기의 모습이었다.


홀에 의자가 있어 나와 그 친구는 앉아서 조용히 여유를 즐겼다. 나는 이런 고즈넉한 여유를 무척이나 사랑한다.


건물 안에서 밖을 바라보는 모습도 무척 인상깊었다. 저 파란 하늘을 보라~!!


헝가리 태생 피아니스트인 리스트에 대한 관람 구역도 있었는데 리스트의 주요 음악들을 헤드폰으로 들을 수 있는 곳이었다. 그가 살았던 이 나라에서 그의 음악을 듣고 있자니 더 마음에 와닿는 울림이 있었다.


부다페스트의 큰 시장인 중앙 시장을 구경했다. 무척 많은 인파가 모여 여러 식료품과 물건을 구매하고 있었다. 그 곳에서 순대 비슷한 음식도 사서 먹었다. 맛은 딱 바로 그 순대였다~!!


다양한 종류의 소세지들.

건물 풍경이 마치 한폭의 그림 같다.

세체니 다리에서 우연히 다리에 걸터앉은 두 남녀의 자유분방한 모습이 낭만적이다.


민박에서 한 여행자분이 추천해준 레스토랑에서 저녁을 해결하려고 갔는데, 사람이 너무 많아, 바로 옆의 음식점 가게로 들어갔다. 이곳도 친절하고 음식이 무척 맛있었다. 부다페스트에서는 음식이 모두 내 입맛에 잘 맞았다.


저녁에 보는 세체니 다리의 야경도 무척이나 낭만적인 그림이 그려진다.


아름다운 부다페스트 야경을 뒤로 하고, 바이올린 연주를 하는 연주자의 모습.


부다왕궁을 바라보며 한컷~


근처를 배회하다가 우연하게 마차를 모는 두 노인분을 만났다. 두 노인분은 싸게 해줄테니 타라고 권유를 하였고, 우리는 흥정을 통해 더 저렴한 가격으로 마차를 타고 시내 한바퀴를 돌 수 있었다.


미처 한번도 타보지 못했던 트램.


아 이 부다페스트의 낭만적인 야간 풍경은 오랫동안 내 기억에 남을 것 같다.

Posted by Ssirius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 (97)
Programming (15)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8)
Think (9)

달력

«   2019/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