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9.23)


아침의 호수 전경. 정말 이리도 신비한 광경은 처음 봤다.


언젠가 다시금 느긋하게 휴식을 취하고 싶은 아름다운 곳이다. 정말 다시 오고 싶은 얼마 안되는 곳 중의 하나.


할슈타트를 떠나는 배에서 찍은 마지막 마을 풍경.


기차를 타고서, 오스트리아 빈에 도착했다. 배낭여행객들이 많이 찾는다는 움밧 호스텔에 짐을 풀고 나섰다.


역시나, 무작정 길을 나서다.

좀 걷다 보니 큰 마리아 테레지아 광장이 보였다.

그 옆에는 무제움 크바르티어에서 에곤실레 특별전과 같은 미술 전시를 하고 있었다. 시간이 맞기에 냉큼 들어가 여러 작품들을 구경했다.

마리아 테레지아 광장에는 미술사 박물관과 자연사 박물관이 자리하고 있었다.

마리아 테레지아 상.

이어지는 헬덴 문을 지나치면, 헬덴 광장이 보인다.

신왕궁과 오이겐공 상의 모습.

왕궁을 지나치면 미하엘 광장으로 나와 그라벤과 같은 번화거리가 있다. 많은 관광객과 도시 사람들이 곳곳에 붐볐다.

슈테판 광장에 세워진 하스 하우스로서, 한스 홀라인의 포스트 모던 건축의 대표적인 작품이다.

슈테판 대성당의 모습. 곳곳에 공사중인 현장이 눈에 띄었다.

대성당을 지나쳐 동쪽으로 계속해서 가다보면 큰 시립공원이 나온다. 요한 스트라우스 상도 그곳에서 볼 수 있었다.

빈의 저녁은 무척이나 낭만적이었다.


은은하게 켜져있는 불빛 아래 각 건물의 우아함과 세련됨은 이제껏 본 도시중의 제일 낭만적인 곳이다.

문득, 혼자 이 거리를 걷기 못내 아쉽다는 생각도 하였다.

저녁시간대에 빈 국립 오페라하우스를 지나치다 보면, 야외에 현재 공연하고 있는 오페라 실황을 관람할 수 있도록 대형 스크린이 설치되어있었다. 그 스크린을 둘러싸고 여러 사람들이 그 관경을 바라보고 있었다.

저녁에 먹은 오스트리아의 대표 요리중 하나인 비너슈니첼. 제일 맛있는 슈니첼 전문점이라고 써있길래 들어갔지만, 내 입맛에 그리 맞지는 않았다.

역 안에 재미있는 화장실을 발견 했었는데, 이와 같이 모차르트 화장실이라고 화장실 내부가 모차르트 인테리어로 꾸며진 곳이었다. 다른 화장실보다 조금 비싸긴 했는데 조형만 신기할뿐 청소를 거의 안했는지 코를 찌르는 냄새가 진동했다.


숙소로 들어오니, 재미있게도 사인실에서 나를 제외한 세명이 모두 미국여자였다. 약간의 위압감이 없지않았지만, 피곤한 하루라 금새 잠이 들었다는. 그래서 아무일 없었다.

Posted by Ssirius

카테고리

전체 (92)
Programming (13)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5)
Think (9)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