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s by 경호-kh, 준현-jh)

(1일차)
청량리 > 풍기 > 영주 (부석사 > 선비촌 > 소수서원) > 안동

아침 6시 20분 집을 떠났다. 늦게까지 MP3에 들어갈 음악을 선곡하느라 아침은 하늘처럼 피곤했다.
[jh]

[kh]

미련한 설렘과 두려움을 지니고 쉴새없이 변화되는 차창의 세상을 흘겨보며 어디론가 달려가는 나와 기차의 거침없는 출발에 이하늘은 시크하게 반겨주었다.

[jh]

펜을 꺼내들고 노트에 친구와의 대화내용을 넌지시 적기 시작했다.
며칠전 할머니의 장례를 치르고 왔던 친구가 영정을 보며 미소를 지었던 일 부터 곧 군대를 가야하는 처지에 짝사랑하는 여교수에 대한 애절한 사랑이 결국은 호기심 반 진심 반이라는 진실과 나에 대한 차가운 이미지가 사람들에게 있어 벽으로 다가와 오해를 일삼게 된다는 생각, 현재 무관심으로 일관된 내 진실된 미소는 잃어버린 것 같다와 사랑은 없다라는 주장부터 남자는 여자의 외적인 것에 끌리고 여자는 돈과 같은 부에 본능적으로 끌린다는 이야기까지 술술 나왔다.

[kh]
풍기 도착

[jh] 
풍기 정도너츠. 생강과 인삼으로 만든 색다른 도너츠. 첫맛은 좋았지만, 세개 이상 먹기엔 힘들것 같다.
[jh]
부석사 도착

[jh]




[jh]


[kh]
영주역 도착

[jh]
안동역 도착
Posted by Ssirius

카테고리

전체 (92)
Programming (13)
Digital Nomad (2)
Projects (7)
Sound (14)
Travel (45)
Think (9)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티스토리 툴바